[미디어]구글, 에어비앤비에 5억5,500만 달러(6,100억원) 투자_20160923

m

구글, 에어비앤비에 5억5,500만 달러 투자

https://goo.gl/RCQe89

에어비앤비가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으로부터 5억5,500만 달러(6,100억원)를 투자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구글의 투자를 유치하면서 에어비앤비는 계획했던 투자액(8억5,000만달러)의 3분의2를 단숨에 달성했습니다.

흥행 쫓던 모태펀드, 영화시장서 출구전략 모색

https://goo.gl/09NOyb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모태펀드가 문화계정을 통해 투자한 한국영화 중 투자금액이 큰 상위 5위 안에 관객 1,000만명을 넘은 영화가 3편을 차지했습니다. 앞으로는 관련 예산을 가상현실(VR)콘텐츠 제작이나 독립영화 등에 집중하는 방향으로 포트폴리오 변화를 추진하고 나섰습니다.

월가 IPO 가뭄에 투자은행 경기 20년래 최악

https://goo.gl/ulxcaU

22일 딜로직에 따르면 올 들어 현재까지 투자은행들이 관련 사업 수수료로 거둬들인 수익은 37억달러(4조900억원)에 불과해 1995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습니다.

애플, 튜플점프(Tuplejump)인수

https://goo.gl/rRJtq6

애플이 지난 6월 인도 머신러닝 스타트업 튜플점프(Tuplejump)를 인수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튜플점프는 빅데이터를 가공하고 분석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회사로 인수가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포춘 스페셜 리포트 | 샤오미의 가치와 잠재력은?

https://goo.gl/7x9mj2

저렴하고 세련된 샤오미 스마트폰이 급격한 성공을 거두면서, 샤오미는 세계에서 가장 가치가 높은 비상장 기업 반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만 지금은 매출이 정체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투자자들이 예상하는 잠재력을 실현하지 못하더라도, 샤오미가 성공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美 그 많던 스타트업 다 어디로 갔을까?] ①창업 기업 40년래 최저

 https://goo.gl/E618Mq

미국의 새 회사 창업(고급스런 표현으로 스타트업)이 40년래 최저치를 보이고 있다고 CNN이 최근 보도했습니다. 이 달 초에 발표된 가장 최근판 미국 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에 새로 생긴 회사는 45만 2,835개로 1970년대 후반부터 2000년 중반까지 매년 50만 개에서 60만개의 새 회사가 탄생한 것에 비하면 한참 모자라는 수치입니다.

[M&A] 한국콜마, 美 화장품제조사 인수로 새 성장동력 얻었다

https://goo.gl/dpFJk2

한국콜마가 미국 화장품 제조자개발생산(ODM)업체인 PTP(Process Technologies and Packaging)의 지분 인수로 새 성장동력을 확보했습니다. 한국콜마는 미국 생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미국 미용용품 유통기업 웜저와 공동으로 PTP를 인수키로 했다고 공시했습니다.

삼성의 車부품업 진출, M&A+지분투자…그룹 내부 교통정리 과제

https://goo.gl/ccbA2k

삼성전자가 신수종사업인 전장부품업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중국 최대 전기차업체 BYD에 대한 지분투자가 우선 마무리되었습니다. 인수·합병(M&A)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투자업계의 기대감도 큰 상황입니다

트럭도 유모차도 스스로 달린다.

https://goo.gl/4HssW9

미국 최대 대형 할인마트 체인인 월마트(Walmart)가 이달 초 ‘자율 주행’과 관련한 특허를 받았습니다. 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살 제품을 골라 담거나, 마트 직원이 제품을 매장에 진열하기 위해 제품을 나르는 데 사용하는 카트(cart)가 스스로로 움직일 수 있게 만드는 로봇을 개발했습니다.

90년대 실패한 카풀…모바일로 되살아난다

https://goo.gl/8FMV0L

출퇴근 시간에 일정금액을 받고 같은 노선을 동행할 수 있는 서비스인 카풀이 O2O 서비스가 보편화되는 모바일 시대에 접어들면서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중적 서비스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산이 많다는 게 업계의 설명입니다.

0
0

소통해요:)